통계소식

2021년 11월 항만 물동량 전년 동월 대비 1.9% 감소

  • 관리자
  • 2021-12-23 10:10:35
  • 조회수:716
다운로드 211223(조간) 2021년 11월 항만 물동량 전년 동월 대비 1.9_ 감소(항만운영과, 항만물류기획과).pdf
211223(조간) 2021년 11월 항만 물동량 전년 동월 대비 1.9_ 감소(항만운영과, 항만물류기획과).hwp
2021년 11월 항만 물동량 전년 동월 대비 1.9% 감소
-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7.4% 감소 -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21년 11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1억 2,848만 톤으로 전년 동월(1억 3,097만 톤) 대비 1.9% 감소하였다고 밝혔다.

 

 ㅇ 수출입 물동량은 세계 경기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주요 항만의 연쇄적 물류 적체 영향으로 전년 동월(1억 1,106만 톤) 대비 1.9% 감소한 1억 883만 톤으로 집계되었다.

 

 ㅇ 연안 물동량은 광석, 시멘트 물동량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1,991만 톤) 대비 1.3% 감소한 1,965만 톤을 처리하였다.

 

□ 항만별 물동량은 울산항과 인천항은 각각 전년 동월 대비 2.0%, 1.4% 증가하였으나, 부산항은 5.7%, 광양항은 1.3% 감소하였다.

 

《 컨테이너 화물 》

 

□ 2021년 11월 컨테이너 물동량은 수출입 물동량과 환적 물동량 감소, 미주발 컨테이너수송지연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258.4만 TEU) 대비 7.4% 감소한 239.3만 TEU를 기록하였다.

 

 ㅇ 수출입 물동량은 134.6만 TEU로 전년 동월(142.2만 TEU) 대비 5.4% 감소하였으며, 수출(5.8%↓)과 수입(4.9%↓) 물동량 모두 감소하였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4.9% 감소, 일본이 4.9% 감소, 중국이 2.9% 감소하는 등 주요 교역 대상국 모두가 감소하였다.

 

 ㅇ 환적은 전년 동월(114.6만 TEU) 대비 9.9% 감소한 103.2만 TEU를 처리하였다.

 

 ㅇ 물동량 감소는 기저효과(20년 11월 물동량 258만 TEU로 19년 243만  TEU 대비 15만 TEU 증가)와 화물연대 총파업(11.25~11.27)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되며, 11월 누적 컨테이너 물동량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2.8% 증가하였다.

 

□ 부산항은 전년 동월(193.4만 TEU) 대비 7.2% 감소한 179.5만 TEU를 처리하였는데 수출입물량과 환적물량이 동시에 감소하였다.

 

 ㅇ 수출입 물동량은 미국(14.4%↓), 일본(7.8%↓), 중국(1.9%↓) 등 다수 국가와의 교역물량이 감소하였으며 전년 동월(85.1만 TEU) 대비 5.0% 감소한 80.8만 TEU를 처리하였다.

 

 ㅇ 환적은 전년 동월(108.4만 TEU) 대비 8.9% 감소한 98.7만 TEU를 처리하였으며, 이는 미국(18.3%↓), 중국(13.1%↓), 일본(3.4%↓)의 환적물량 감소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 인천항은 전년 동월(29.8만 TEU) 대비 10.6% 감소한 26.7만 TEU를 처리하였으며, 수출입은 중국 공컨 수출 감소로 전년 동월(28만 TEU) 대비 6.7% 감소한 26.2만 TEU를 처리하였다.

 

□ 광양항은 전년 동월(18.3만 TEU) 대비 0.6% 감소한 18.2만 TEU를 처리하였으며, 수출입 물동량은 중국 물동량 증가로 전년 동월(14만 TEU) 대비 2.6% 증가한 14.4만 TEU이었으며, 환적물동량은 전년 동월(4.3만 TEU) 대비 11.4% 감소한 3.8만 TEU를 처리하였다.

 

《 비컨테이너 화물 》

 

□ 2021년 11월 전국 항만의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총 8,522만 톤으로 전년 동월(8,454만톤) 대비 0.8% 증가하였다. 항만별로 살펴보면 울산항, 평택·당진항, 인천항 물동량은 증가하였으나 광양항은 유사한 수준이다.

 

□ 품목별로 보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류와 유연탄은 각각 전년 동월대비 4.9%, 5.2% 증가하였으나 광석은 13.2% 감소하였다.

 

 ㅇ 유류는 석유가스 수입 물동량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원유 수입 물동량(광양항, 대산항, 인천항)과 석유정제품 수출입 물동량(광양항, 울산항)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월(3,569만 톤) 대비 4.9% 증가한 3,743만 톤을 처리하였다.

 

 ㅇ 광석은 포항항, 광양항, 평택·당진항의 수입 물동량 감소로 전년 동월(1,257만 톤) 대비 13.2%가 감소한 1,091만 톤을 처리하였으며, 유연탄은 포항항, 인천항의 수입 물동량 증가에 따라 전년 동월(989만 톤) 대비 5.2% 증가한 1,041만 톤을 처리하였다.

 

□ 박영호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세계 주요 항만의 연쇄적 적체로 인해 11월의 경우 부산항의 전년 동월 대비 물동량이 다소 감소한 상황이다.”라며, “그러나, 11월 누계 수출입 물동량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글로벌 해상물류 적체 상황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므로, 터미널 장치율(컨테이너의 쌓여 있는 정도) 관리 및 수출화물 임시 보관 장소의 원활한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전글이전 2022년도 해수부 예산 6조 4,171억원 확정
다음글다음 2021년 컨테이너 물동량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
목록

해양수산부 통계시스템 전체메뉴 보기

사이트맵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