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원격 선박검사·인증심사 한시적 인정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전화번호,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해사산업기술과 담당자 이민중 전화번호 044-200-5831
등록일 2020. 3.26. 조회수 1172
첨부파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원격 선박검사 · 인증심사 한시적 인정
- 출입국 제한, 항만사정으로 검사원 입회가 불가능한 경우에 한해 적용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이 확산됨에 따라, 한시적으로 원격방식의 선박(어선 포함)검사와 안전관리체제 및 보안 인증심사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원격검사 및 인증심사는 선박검사원이 서류, 사진, 화상통화 등 간접적인 수단을 이용하여 현장에 입회하지 않고도 선박상태와 각종 기준의 이행현황을 확인하는 기법이다.

 

  선박검사*는 그간 선박검사원이 선박에 직접 승선하여 선박설비 상태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유입 · 확산을 막기 위한 각국의 출입국 제한 등 조치로 인해 선박검사원의 입국이 어려워지고, 항만 사정으로 현지 주재 선박검사원의 승선이 곤란한 경우가 생기는 등 각종 애로가 발생하였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안전운항에 지장이 없는 임시검사 항목**에 한하여 한시적으로 원격검사를 인정하기로 하였다.

 

  * 선박의 선체, 설비 등이 관련 국제협약과 선박안전법, 어선법, 해양환경관리법, 선박평형수관리법에서 정한 기준에 부합하는지 확인하는 것

 

  ** 선박안전법, 어선법, 해양환경관리법, 선박평형수관리법에 따른 선박설비의 보완 또는 수리, 지적사항의 시정조치 확인 등 


  해양수산부는 이와 함께 원격방식의 인증심사*도 일부 인정하기로 했다. 국제항해를 하는 선박은 검사원이 직접 승선하는 형태로 안전관리체제 및 보안관리계획 이행여부에 대한 인증심사를 받는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인증심사를 받기 곤란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선박검사와 마찬가지로 원격심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다만, 안전관리체제에 대해서는 2년 6개월마다 정기적으로 받는 중간인증심사에 대해서만 적용하고, 사후 현장확인**을 반드시 거쳐 안전관리에 문제가 없도록 할 예정이다.

 

  * 선박의 안전관리, 보안관리 상태가 관련 국제협약과 해사안전법, 국제항해선박 및 항만시설의 보안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기준에 부합하는지 확인하는 것

 

 ** 출입국 제한 조치가 없는 곳에 입항했을 경우 검사원이 승선하여 확인

 

  이와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어 선박검사와 안전관리체제 및 보안 인증심사를 정기적으로 문제없이 실시할 수 있을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선박검사와 심사를 받지 못하는 선박에 대해 관련 증서*의 유효기간을 최대 3~6개월까지 연장해주고 있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정부대행 선박검사기관**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 선박검사증서, 국제협약증서, 선박안전관리증서, 국제선박보안증서 등


 **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선급, 뷰로베리타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조치가 코로나19로 인한 해양수산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선박이 검사와 인증심사를 받지 못해 운항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URL복사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담당자 : 홍보담당관
  • 연락처 : 044-200-5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