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기후변화 문제의 새로운 대안, ‘블루카본’을 논하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전화번호,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해양생태과 담당자 정하나 전화번호 044-200-5024
등록일 2017.10.18. 조회수 3681
첨부파일

기후변화 문제의 새로운 대안,‘블루카본’을 논하다
- 19일(목) 블루카본 국제심포지엄 개최, 신규 탄소흡수원 인증 위한 국제 네트워크 구축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국내외 블루카본* 관련 정책동향을 공유하고, 신규 탄소 흡수원으로 인증받기 위한 공조체계를 구축하고자 19일(목) 서울 쉐라톤 팔래스 호텔에서 ‘2017 블루카본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 블루카본(Blue Carbon) : 갯벌, 잘피, 염생식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과 퇴적물을 포함한 해양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의미 /  cf. 산림에 저장되는 탄소는 그린카본이라 함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해양환경관리공단이 주관하는 본 행사는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을 위한 해양생태계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에는 기후변화 및 해양생태계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국내외 전문가 및 정부?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우리나라와 호주, 중국 등의 블루카본 연구 현황과 정책동향을 공유하고, 블루카본 기술 개발의 현주소에 대한 전문가 발표가 진행된다.

 

특히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전문가인 영국 뱅거대 케네디(Kennedy) 교수 등 국제적인 석학이 참석하여 탄소 흡수원으로서연안습지의 역할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주제발표 후에는 블루카본이 신규 탄소 흡수원으로 인정받기 위한 국가 간 공조체계 구축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블루카본은 아직 국제협약 상의 새로운 탄소 흡수원으로 인정받지는 못하였으나 각국에서 큰 관심을 가지고 연구를 추진하고 있어 가까운 시일 내에 새로운 흡수원으로 인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세계 5대 갯벌(전체 면적 2,495㎢) 등 풍부한 블루카본 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개발 잠재력이 높으며, 해양수산부는 올해부터 5년 간 100억원을 투입하여 ‘블루카본 평가체계 구축 및 관리기술 개발(’17~‘21)’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블루카본이 새로운 탄소 흡수원으로 인정받게 되면 우리나라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2030년까지 배출전망치 대비 37%)를 달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그간 육상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던 온실가스 관리체계의 저변을 해양으로 확대해 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이번 심포지엄에서의 논의를 통해 블루카본에 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높이고, 빠른 시일 내에 정식 탄소 흡수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관심국들과의 공조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