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한국경제 인터뷰] "해운갈 길 멀어...HMM 팔 때 아냐

말과 글 게시글 보기

말과 글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전화번호,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홍보담당관 담당자 이정 전화번호 044-200-5015
등록일 2021.12.30. 조회수 160
첨부파일

해운 갈 길 멀어 ...HMM 팔 때 아냐 ” ( 한국경제 , 12. 29)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 사진 ) 국내 해운업이 이제 한진해운 파산 이전으로 회복한 수준이기 때문에 갈 길이 멀다 28 일 말했다 . 그는 정부는 해운산업 리더국가로 발돋움한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이 목표를 이루기 전에 HMM 을 매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고 했다 .

 

문 장관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민간에서 HMM 을 사려고 하는 기업이 나온다고 한다면 제값을 받고 파는 것이 목표 라며 하지만 HMM 의 신용등급이 투기등급에 해당하는 BB 를 막 벗어난 수준인 만큼 아직 정상 궤도에 올라왔다고 보기 어렵다 고 말했다 . 문 장관을 박준동 한경 정책 · 국제부문장 겸 경제부장이 서울 도화동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에서 만났다 .

 

내년에도 해운 운임이 고공행진할 것으로 보나 .

변수가 많아 정확한 예측은 어렵다 . 상하이운임지수는 최근 1 년 반 사이 5 배 뛰었다 . 해외에선 이 같은 상황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많다 .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2023 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관측도 있다 . 장기계약을 맺지 않는 일부 중소 화주들은 고운임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수출입 물류난엔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 .

 

어떤 선사건 간에 지금 놀리는 배는 없다고 봐야 한다 . 정부는 고운임의 영향을 받는 중소 화주 지원을 위해 일부 선박의 기존 항로를 조절해 임시선박을 띄우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 올해 하반기 90 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했다 . 해수부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대응 태스크포스 (TF) 도 가동하고 있다 . HMM 이 국민 세금으로 살아났으니 돈을 더 벌 수 있어도 화주를 생각해야 한다 . HMM 이라는 국적 선사가 없었다면 그야말로 수출입 물류 대란이 발생했을 것이다 .”

 

해운산업 리더국가라는 비전을 목표로 제시했다 .

 

정부는 해운산업의 세계 선도 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출입 물류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 국적선사의 선대 확충과 경영 혁신도 지원하겠다 . 해수부는 1 3000TEU(1TEU 20 피트짜리 컨테이너 한 개 ) 급 컨테이너선 12 척 건조를 지원하고 총 21 억달러 ( 2 4900 억원 ) 규모의 신조 금융 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

 

내년 주요 업무추진 계획은 무엇인가 .

 

해운산업 리더국가 외에도 어촌 소멸 선제 대응과 탄소배출 없는 해양수산도 적극 추진하겠다 . 어촌 소멸을 막기 위해선 어촌뉴딜 300’ 을 계속 추진하겠다 . 이는 어촌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게 핵심이다 . 어촌뉴딜 300 이 끝나더라도 추가로 사업을 발굴해 지속할 생각이다 . 해양수산 부문의 탄소중립 목표는 2050 년 탄소배출을 -324 t 으로 만드는 것이다 .”

 

해양수산 분야 탄소중립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나 .

 

한국의 갯벌을 국제사회에서 탄소 흡수원으로 인정받는 게 중요하다 . 우리 갯벌은 매년 승용차 11 만 대가 배출하는 26 t 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갯벌의 탄소 흡수 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2050 년까지 훼손된 갯벌 30 와 갯벌식생 660 를 복원할 방침이다 .”

 

공정거래위원회가 해운사 담합을 이유로 제재를 준비 중이라는데 .

 

공정위가 다음달 12 일 전원회의를 여는 것으로 알고 있다 . 해수부로서는 기다리던 바다 . 공정위가 빨리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 . 공정위가 판단을 내릴 때 공동행위로 인한 피해자가 없다는 사실을 알아줬으면 한다 . 우리 해운업계는 과거 십몇 년 동안 명맥만 유지해왔다 . 일각에서 과징금이 2000 억원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지만 2000 억원도 과도하다고 본다 . 해운법 개정안 문제는 국회 , 공정위와 협의해 나가겠다 .”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122897711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담당부서 : 홍보담당관
  • 연락처 :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