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코로나 이후 시대, 북극협력의 길을 모색한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전화번호,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해양개발과 담당자 김지현 전화번호 044-200-6182
등록일 2020.12. 7. 조회수 746
첨부파일

코로나 이후 시대, 북극협력의 길을 모색한다
- 12. 7.~11. 부산에서 2020 북극협력주간 열려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12월 7일(월)부터 11일(금)까지 5일간 부산에서 2020 북극협력주간(Arctic Partnership Week 2020)을 개최*한다.

   * (주최) 해수부, 외교부 / (주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극지연구소 /(협력) 주한덴마크대사관, 주한노르웨이대사관 등 국내외 10개 기관

 

  북극협력주간은 국내외 전문가가 함께 북극 관련 정책, 과학, 산업, 문화 등을 종합 논의하는 자리로, 비북극권 국가 중 유일하게 우리나라에서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표자와 토론자 등을 제외한 일반 참석자는 온라인( www.apw-korea.or.kr )으로만 참여할 수 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의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북극협력(Arctic Cooperation in the Post-COVID Era)’이며, ▲ 7일(월) 영상개막식 ▲ 8일(화) 정책의 날 ▲ 9일(수) 과학기술의 날 ▲ 10일(목) 해운의 날 ▲ 11일(금) 시민의 날로 정하여 분야별 현안을 논의한다.

 

  개막식 행사에는 올라푸르 그림슨 아이슬란드 전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19로 정착된 비대면 방식이 가져온 변화와 국제사회의 연대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행사 둘째 날인 ‘정책의 날’에는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세션을 통해 그간 북극항로와 조선 분야에 집중되었던 양국 협력을 북극원주민 지원, 친환경 기술 등으로 확대·발전시켜나가는 방안을 논의한다.

 

  행사 셋째 날인 ‘과학·기술의 날’에는 국내외 과학자가 참여하여 기후변화 예측 등을 위한 북극해 연구의 중요성을 집중 조명하고, 넷째 날인 ‘해운의 날’에는 지난 10년간 북극항로 운항 성과를 평가하는 한편, 러시아 북극항로 정책 담당자를 초청하여 러시아의 정책 방향과 현장의 생생한 상황을 들을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시민의 날’에는 ‘북극의 숨겨진 이야기’, ‘사진 속 극지이야기’와 같이 극지 현장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는 시민 강좌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매일 저녁 8시 ‘온라인 극지 상식 골든벨 대회’를 진행하는 등 일반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되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고, 북극 해빙으로 확대되는 북극항로, 수산자원 등 새로운 경제적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 북극협력 사업들을 강화하고 있다. 북극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차세대 쇄빙연구선 건조를 추진하고, MOSAIC 프로젝트* 등 국제공동연구에 참여 중이며, 북극 원주민 교육 사업을 신설하는 등 협력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 북극 해양 환경 변화를 종합적으로 관측하는 북극권 최대 국제공동연구로, 독일, 미국, 영국 등 20개 국이 참여(’19~’20 / 1,900억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영상을 통해 “각국의 경쟁적 개발의 대상이 되고 있는 북극은 지속가능성이라는 거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라며, “북극협력주간이 기후변화에 대응한 북극 협력과 국제 공동연구, 북극항로 등 북극을 둘러싼 현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공감과 협력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할 예정이다.

 

  2020 북극협력주간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 www.apw-korea.or.kr )또는 행사 사무국(051-797-4768)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URL복사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