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해수부, 멸종위기종 묵납자루 대량생산 성공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전화번호,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기타 담당자 강원진 전화번호
등록일 2016.11. 8. 조회수 2747
첨부파일

 

해수부, 멸종위기종 묵납자루 대량생산 성공
- 올해 초 개발한 인공부화기로 묵납자루 천여마리 성어 크기로 키워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 국립수산과학원은 토종 민물고기이며 멸종위기종인 묵납자루를 인공부화기를 이용해 안정적인 종묘생산 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자연 상태의 묵납자루는 3~6월경에 산란하며, 한 번에 30~50개의 알을 민물의 말조개류 아가미에 낳는다. 수정된 알은 부화 후 25일 전후로 1.2㎝ 크기로 성장한 후 조개에서 나와 다른 새끼들과 함께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

 

  묵납자루는 남한강, 북한강, 임진강 등 물이 완만하게 흐르는 곳에 서식한다. 지느러미와 몸통이 묵색(짙은 검은색)인 납자루 어류라 하여 묵납자루라고 불린다. 수명은 3년으로 최근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들어 멸종위기 2급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내수면연구센터는 조개를 이용하여 자연 산란을 유도하여 건강한 치어를 생산해 왔으나, 이러한 방법으로는 계획생산이나 대량생산이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내수면연구센터는 올해 초 산소와 멸균수를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인공부화기를 개발하였다. 동 기기는 조도, 온도, 산소 등 조개 속과 유사한 환경을 조성하여 묵납자루 어린물고기의 부화율과 생존율을 높였다.

 

  동 센터는 인공부화기를 이용하여 올해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 간 묵납자루 1천여 마리를 4㎝ 크기로 성장시켰다. 이번에 생산한 묵납자루 중 우량 개체를 선별하여 서식지 외 종 보존을 위한 어미로 활용할 예정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은 현재 ‘내수면 수산생물 종 보존 연구’의 일환으로 묵납자루 어미 20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향후 묵납자루의 대량생산 체계를 확보한 후에는 원서식지에서 개체 수 복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후 양식업자 등에게 묵납자루 대량생산 기술 등을 전수하여 고유종의 관상어 산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최혜승 내수면양식연구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로 산란 가능한 어미를 충분히 확보한다면 묵납자루를 대량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관상어로서의 묵납자루에 대한 일본 등의 관심이 높기 때문에, 묵납자루를 이전 수준으로 복원한 이후에는 세계 관상어 시장에서도 크게 활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