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해양수산 분야 태풍 피해 최소화한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해사안전관리과 담당자 지민철 전화번호 044-200-5855
등록일 2019. 6.20. 조회수 298
첨부파일

올 여름 해양수산 분야 태풍 피해 최소화한다
- 해수부, 태풍 대비 재난대응 계획 수립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여름철 태풍으로 인한 해양수산 분야 인명 및 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풍 대비 재난대응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한다.

 

  해양수산 시설이 밀집해 있는 해상은 육상보다 태풍의 영향을 먼저  받기 때문에 더욱 발빠른 대응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해양수산부는 ‘태풍 대비 재난대응 계획’을 토대로 태풍발생상황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

 

  먼저, 태풍 북상 초기인 대만 남단(북위 22도) 시점부터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고, 대만 북단(북위 25도), 오키나와 북단(북위 28도) 및 한반도 상륙 시점 등 단계별로 비상근무인원을 확대하여 대비태세를 강화한다.

 

  또한, 태풍으로 인한 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만과 어항 시설물 사전점검을 실시하여 취약한 부분을 보강하고, 선박안전시설 및 항로표지시설 점검 등을 실시한다. 태풍의 영향을 크게 받는 소형어선과 선박에는 태풍 내습 시에 긴급안내 문자를 발송하여 피항 등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작년에 태풍 피해가 많았던 양식장에 대해서는 고박설비를 철저히 점검하고, 필요 시 양식 수산물의 조기 출하를 검토하는 등 피해 예방조치도 실시한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해양수산 종사자들께서는 태풍이 오기 전에 선박 피항과 양식장 시설물의 고박 등 안전조치를 미리 취하시길 바란다.”라며, “해양수산부도 여름철 태풍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