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우리나라 토종 어류 큰가시고기의 관상어 개발 나서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양식산업과 담당자 주정미 전화번호 044-200-5683
등록일 2020. 7.31. 조회수 349
첨부파일

우리나라 토종 어류 큰가시고기의 관상어 개발 나서
- 해수부, 큰가시고기의 산란행동 및 생활 특성 구명하여 종자생산 성공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우리나라 토속 민물어류인 큰가시고기의 산란행동, 초기생활사 특성 등을 파악하여 종자생산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이로써 큰 가시고기를 관상어 품종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관상생물의 국제적 경쟁력 확보와 국내 관상어 산업 육성을 위해 2013년부터 토속 담수어류와 해수관상어를 대상으로 품종 개발 연구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 이 사업을 통해 개체수가 적고 관상어업계의 선호도가 높은 가시고기류의 품종 개발을 추진하였으며, 2018년에 금강모치, 2019년에 잔가시고기 종자를 생산하여 한국관상어협회를 통해 민간에 보급한 바 있다.

 

  큰가시고기는 산란 후 알이 부화할 때까지 수컷이 산란장을 지키는 부성애가 강한 어류로 알려져 있으며, 개체수가 적어 관상어 품종으로서의 가치가 높다고 평가받고 있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큰가시고기의 종자를 생산하기 위해 2020년 4월 번식하러 강원도 고성군을 찾은 큰가시고기 어미를 채집한 뒤, 연구소에서 산란과 수정을 유도하여 산란행동과 초기생활사 특성 등을 연구하였다.

 

  연구를 통해 산란행동을 분석한 결과, 큰가시고기 수컷은 산란기에 붉은 빛의 뚜렷한 혼인색*을 띠고, 모래바닥에 산란 둥지를 만들어 암컷이 산란하면 바로 수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정 이후 수컷은 먹이를 먹지 않고, 다른 개체가 접근하지 못하도록 경계하며 알이 부화할 때까지 둥지를 보살폈다.

 

   * 번식기에 다른 성의 개체를 끌기 위해 보통 때와는 달리 나타나는 색이나 무늬

 

  또한, 연구소에서 산란 및 수정을 유도한 암컷 한 마리가 산란하는 양은 평균 약 300개로 확인되었으며, 수온 19℃에서 96시간이 지나고 수정란이 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화 후 35일이 지난 뒤에는 성체의 모습을 갖추고 전장 약 21mm 크기까지 성장하는 데 성공하였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앞으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하여 해당 종자의 수온, 밀도 등 사육 조건과 채색 발현 과정을 구명할 계획이다. 향후 큰가시고기가 관상어 품종으로 본격 보급되면, 고가의 해외 관상어 품종의 수입* 대체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국내 토속 민물어류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수입량(천톤) : (‘11) 4,846 → (‘13) 5,387 → (‘16) 5,374 → (‘17) 5,492
       수입품종(종) : (‘11) 1,638 → (‘13) 1,939 → (‘16) 1,860 → (‘17) 2,014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가시고기류 외에도 관상어로서의 가치가 높은 어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상길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전 세계 관상어 시장은 45조 원 규모, 국내 시장은 4천 억 원 규모로, 급속도로 성장 중인 산업 분야이다.”라며, “최근 국제 환경 규제 강화로 인해 관상생물의 공급이 자연 채집 방식에서 양식 생산 방식으로 전환되는 추세이므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양식기술 개발과 보급 확대를 통해 국내 관상어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URL복사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