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야간에 해수욕장에서 음주, 취식 안돼요!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전화번호,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해양레저관광과 담당자 김형주 전화번호 044-200-5253
등록일 2020. 7. 8. 조회수 1393
첨부파일

야간에 해수욕장에서 음주, 취식 안돼요!
-  방역 준비사항 점검 완료, 사전 예약제 해수욕장 7. 10. 첫 개장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전국 해수욕장이 7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함에 따라, 각 지자체가 방역조치를 마무리하고 추가적인 조치로 대형 해수욕장에서 야간 음주 및 취식 행위를 금지하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① 7월 6일까지 전국 해수욕장 76개소가 개장하였고, 방문객수는 전년 동기의 38% 수준인 210만 명(누적)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해수욕장 개장시기가 연기되어, 7월 6일까지 해수욕장 누적 방문객은 전년 동기의 38% 수준인 210만 명에 그쳤지만, 7월 들어 해수욕장들이 개장하면서 일일 방문객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7월 첫 주말이었던 7월 4일에는 43개 해수욕장이 동시에 개장하면서, 평일보다 이용객이 5배 가량 증가하였다.

 

② 해수욕장 방역대책 준비상황에 대한 점검을 철저히 한다.

 

  해양수산부는 지자체와 합동으로 지난 6월 11일부터 7월 3일까지 대형 해수욕장과 사전예약제를 실시하는 해수욕장 등 124개 해수욕장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점검 과정에서 해수욕장 거리두기 홍보(현수막 또는 안내문 게시) 미흡, 해수욕장 근처 캠핑장 등에 거리두기 안내 소홀 등을 지적하고 개장 전까지 보완하도록 하였으며, 개장 기간 중에는 262개 해수욕장에 대한 전수 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③ 사전 예약제 해수욕장 중 5개소가 7월 10일 개장한다.

 

   해수욕장 사전예약제는 전라남도 15개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7월 1일 예약제 시스템 운영 이후 1만 1천명이 예약을 완료했다. 예약건수가 가장 많은 해수욕장은 보성군 율포솔밭 해수욕장이었으며, 이어 완도 신지명사십리와 여수 웅천해수욕장 순으로 나타났다. 도서지역인 영광군 송이도 해수욕장의 예약은 현재까지 1건이다. 전라남도는 사전예약제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예약구획 설치와 발열검사 장비 구입 등 준비도 마쳤다.

    * 7.10.(5개소), 7.11.(4개소), 7.13(3개소), 7.17(2개소), 7.18(1개소) 개장

 

 ④ 달라지는 해수욕장 이용방법을 알리기 위한 온라인 홍보활동을 펼친다.

 

   예년과 다른 해수욕장 이용방법을 널리 알리기 위해 한국해양재단 페이스북*을 통해 온라인 홍보활동도 펼친다. 7월 1일부터 진행된 공유이벤트는 7월 말까지 지속되며, 사전예약제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한적한 해수욕장 관련 내용을 개인 누리소통망(SNS)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300명에게 1만 원 상당의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한다. 오는 7월 13일부터는 한적한 해수욕장과 사전예약제 해수욕장 이용후기 공모전을 개최하여 총 상금 300만 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공모요강은 13일에 공고한다.

   * http://m.facebook.com/Koreaocean.Found

 

  아울러, ‘슬기로운 해수욕장 이용방법’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데도 총력을 다하고 있다. 해수욕장 현장에서는 안내방송을 통해 해수욕장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KTX, 옥외 전광판 등을 통해서도 지속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유튜브 채널에서는 슬기로운 해수욕장 이용방법과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송(2미터 사랑),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여 홍보하고 있고, 해양수산부 블로그와 페이스북에서도 해수욕장 이용방법과 관련된 퀴즈 이벤트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이

를 소개하고 있다.

 

 

 ⑤ 야간에 백사장에서의 음주 및 취식 행위를 금지한다.

 

  대형 해수욕장에서의 개장식, 축제 등 행사 금지 권고에 이어, 개장시간 외 야간에 백사장에서의 음주와 취식 행위도 금지한다. 이는 야간에 백사장에서 이용객이 밀접 접촉할 수 있는 가능성을 낮추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대형 해수욕장이 있는 광역시,도에서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개장시간 외 야간 음주 및 취식 행위를 금지하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하게 된다. 충남은 대천,무창포 등 6개 해수욕장에 대해 7월 4일 집합제한 명령을 발령했고, 7일의 계도기간을 거쳐 7월 10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그 외 부산, 강원은 집합제한 행정명령 발령 준비와 계도기간을 거쳐 7월 셋째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각 시,도는 경찰 등과 함께 합동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며, 위 명령을 위반하는 경우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처벌도 가능하다.

 

  류재형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올해 해수욕장 운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철저한 방역관리 아래 안전한 해수욕장 만들기”라며, “정부와 지자체가 특정 해수욕장에 방문객이 쏠리지 않도록 다양한 분산 방안과 방역관리 방안을 추진 중이지만, 무엇보다도 개개인이 철저한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꼭 지켜야 함을 기억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URL복사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담당자 : 홍보담당관
  • 연락처 : 044-200-5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