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프린트

한강(임진강)하구 공동이용수역 남북 공동수로조사 실시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운영지원과 담당자 임관창 전화번호 051-400-4120
등록일 2018.11. 5. 조회수 183
첨부파일

한강(임진강)하구 공동이용수역 남북 공동수로조사 실시

- 한강하구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평화의 물길’을 열다.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 국방부(장관 정경두)는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한강(임진강) 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2018년 11월 5일부터 개시 하기로 하였다.

 

* 9·19 군사합의 : “공동이용수역은 남측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으로부터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부터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70km 수역”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에서의 남북 공동수로조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5년 만에 최초로 시행되는 조치 이다.

 

 ○ 한강하구는 군사분계선이 존재하지 않아 우발적 충돌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지역으로 이 조치를 통하여, 한강하구가 평화의 장소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다.

 

 ○ 한강하구는 정전협정에 따라 남북한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허용 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민감수역’으로 관리되어 민간선박의 자유항행 자체가 제한됨에 따라 수로측량 등 기초조사와 해도제작 등 항행정보를 체계적으로 구축할 수 없었다.

 

 ○ 남북군사당국은 ‘9.19 군사합의’를 통해 한강하구에서의 민간선박 자유항행에 대한 군사적 보장을 합의하였으며, ‘제10차 장성급군사 회담’을 통해 남북공동조사단 구성 및 공동수로조사 시행을 합의 하였다.

 

이에 따라, 남북은 軍관계자 및 수로전문가가 포함된 공동조사단을 남북 각각 10명으로 편성하여 11월 5일부터 공동 수로조사를 진행 하기로 하였다.

 

* 수로조사 : 음향을 이용하여 선박에서 물 속 해저 바닥까지의 깊이를 측정한 후 조석에 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바닷물 높이를 적용하여 선박이 항상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수심을 알아내는 것

 

 ○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위해 우리측 조사선박 6척이 현장에 투입 될 예정이며, ‘ 남북 공동조사단 관련 인원들이 공동으로 승선하여 현장조사를 수행 하게 될 것이다.

 

 ○ 12월말까지 모든 현장조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전체조사 해역을 A, B, C 3개 구역으로 나누어 실시할 예정 이다.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수로조사가 완료되면 민간선박의 자유 로운 항행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항행정보(해도)가 제공 될 예정이다.

 

 ○ 남북군사당국과 해수부는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 명시된 ‘한강 하구(임진강)에서의 공동조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지속 경주 나갈 것이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