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프린트

해수부, 2018년 상반기 양식 수산물 생산동향 발표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어촌양식정책과 담당자 이슬 전화번호
등록일 2018. 7.23. 조회수 384
첨부파일

해수부, 2018년 상반기 양식 수산물 생산동향 발표
- 김·전복·굴·우럭은 증가, 미역·넙치는 감소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018년도 상반기 양식 수산물 생산량이  약 157만 3천 톤으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5년 평균에 비해 약 22% 증가한 수준이나, 역대 최대 수준이었던 2017년 상반기에 비하면 소폭 감소(△5.5%)하였다.

 

이에 따라, 우리 양식 수산물의 해외 수출 역시 순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주요 양식 수산물 수출량은 약 4만 4,600톤, 수출액은 약 4억 5,000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보다 생산량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각각 8.7%, 10.5% 가량 증가하였다.

 

△ 주요 양식품목 생산 : 김·전복·굴·우럭 늘고 미역·넙치 줄어

 

2018년 상반기에는 주요 양식품목* 중 전복(31.1%), 우럭(23.8%)의 생산 증가가 두드러졌다. 또한 굴(12.5%), 김(5.6%) 역시 전년 동기대비 생산량이 증가했으나, 미역(△19.3%)과 넙치(△15.3%)의 생산량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김, 미역, 굴, 전복, 넙치, 우럭 등 6개 품목

 

전복은 지속적으로 시설이 늘어나면서 물량이 증가하였고, 예년에 비해 성장상태도 양호하여 올해 상반기 생산량이 크게 증가했다. 대표 수출 효자 품목인 김 역시 수출 증대 추세로 인한 시설량 증가(15%), 대체적으로 안정적이었던 해황 등으로 인해 상반기 생산량이 증가했다.

 

다만, 김을 제외한 미역(△19.3%), 다시마(△1.4%), 톳(△24.6%) 등 해조류의 생산량은 올해 상반기 들어 대체로소하였다. 특히 물량 비중이 높은 미역의 경우 시설량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나, 3~4월 기상악화 등으로 인해 식용 생산량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상반기 출하가능 물량이 많지 않았던 넙치의 경우, 전반적인 활어 수요 부진으로 인해 작년 및 평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생산량 증가로 인해 김·전복 산지가격 하락

 

2018년산 김 생산량은 큰 폭으로 증가*했으나, 신규로 시장에 진입한 대형 마른김 업체들이 원료를 확보하기 위해 매수세를 지속하면서 산지가격은 역대 최고 수준이었던 작년 대비 2.6% 하락**하였다.

 

* 물김 생산량 : (‘17년산) 486,022톤 → ('18년산) 540,305톤(11.2% 증가)

 

** 산지가격 : (‘17년산) 1,107원/kg → ('18년산) 1,074원/kg

 

반면, 전복은 출하 가능한 양성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산지가격의 하락세가 이어졌다. 다만, 봄철 출하가 집중되는 4~5월에는 산지가격이 평년의 30~40%대로 낮게 형성되었으나, 6월 들어 회복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 전체 양식 수산물 수출액 작년 대비 증가

 

2018년도 상반기 주요 양식 수산물 수출액은 4억 5,048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4억 774만 달러) 보다 10.5% 증가했다. 특히 주요 양식품목인 전복(26.4%), 김(11.6%), 굴(21.5%)의 수출액이 대체로 증가하였다. 


전복은 국내 가격이 예년에 비해 낮게 형성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가격경쟁력이 높아져, 전년 동기 대비 수출량이 크게 증가하였다. 김은 중국·일본산 김의 작황 회복으로 인해 수출이 다소 위축될 것이라는 당초 전망과 달리 안정적인 수출이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복철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앞으로도 생산 및 수출입 동향 관련 정보를 업계 및 국민 여러분께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양식 수산물의 안정적인 수급을 유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