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프린트

올 한해 민·관 손잡고 해외 항만산업 신시장 개척 나선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항만투자협력과 담당자 정하나 전화번호 044-200-5024
등록일 2018. 2.13. 조회수 1034
첨부파일

올 한해 민·관 손잡고 해외 항만산업 신시장 개척 나선다
- 해수부, 「2018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수립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항만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들의 해외 항만시장 진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2018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여 발표하였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개도국 등의 항만개발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등을 지원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국내 항만 엔지니어링, 건설?운영사, 물류기업 등이 해외 항만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올해에는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신(新)북방 및 신(新)남방 정책을 반영하여 러시아, 베트남, 인도 등 주요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다른 국가와도 그간 구축된 협력관계를 토대로 가시적인 수주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주로 협력국의 요청에 의존하던 사업 발굴 통로가 다각화되도록 우리기업의 민간제안을 적극 장려 · 지원한다.

 

이 외에도 사업유형을 공적개발원조(ODA)형(수원국 요청사업)과 성과창출형(수주가능성 사업)으로 나누어 맞춤형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특히 성과창출형 사업에 우리기업의 실질적인 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 지원, 수주지원단 파견 및 해당국 항만관계관 초청연수 등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기존 단순도급 위주의 수주방식에서 벗어나 정부와 민간기업, 공기업 3자가 함께 추진하는 ‘코리아 컨소시움(가칭)’ 구성방안도 마련한다. 이는 최근 투자개발형 사업*이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하여 타당성 조사부터 투자에 이르기까지 사업 전 과정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함이다. ‘코리아 컨소시움(가칭)’을 통해 발굴되는 핵심사업은 범정부 협업과제로 선정하여 유관부처 및 기관 간 정보 공유와 공동 외교, 금융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 참여기업이 사업개발, 지분투자, 금융조달, 제품구매, 항만운영 등 사업의 전 과정에 참여하여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사업형태

 

또한, 투자개발형 사업의 핵심인 자금조달을 원활히 하기 위해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해외항만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다자개발은행(MDB), 정책금융기관, 수출신용기관(ECA) 등 관련 금융기관과 연계하는 맞춤형 금융지원제도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해외항만개발 펀드를 조성하여 우리기업의 금융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독자적 금융지원 방안도 적극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작년부터 운영 중인 해외항만개발 정보시스템( www.coscop.or.kr )에 국가별 항만사업 발주정보 및 최신 동향 등을 추가로 구성하는 한편, 국내 항만분야 건설사, 운영사, 선사, 금융기관 등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관련 정보 메일송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임현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이번에 수립한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해외 항만개발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실질적인 수주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 세계적인 컨설팅사 맥킨지(Mckinsey)가 2030년까지 항만인프라 확충을 위해 약 9,000억 달러(한화 약 1,000조원) 규모 투자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하는 등 해외 항만개발 시장 전망은 신흥국 경제성장과 맞물려 지속적인 성장 예상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