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케이션 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차세대 표준어선으로 어업효율과 어선원 복지 함께 잡는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어선정책팀 담당자 정하나 전화번호 044-200-5024
등록일 2018. 1. 8. 조회수 1565
첨부파일

차세대 표준어선으로 어업효율과 어선원 복지 함께 잡는다

- 해수부, 기선권현망어선 현대화를 위한 본선 개발 및 실증화 연구 완료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어선원의 안전?복지공간을 늘리고 조업경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제작된 기선권현망* 표준어선 실증화 연구를 마치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어업현장에 보급한다. 

 

* 기선권현망어업 : 주요 조업 어종은 멸치로 그물을 끄는 끌배(본선), 어탐선, 가공선과 운반선 등이 선단을 이루어 조업하는 방식의 어업

 

기선권현망어업은 본선 2척, 어탐선 1척, 가공·운반선 2척 등 5척으로 선단을 구성하여 조업하는 형태의 어업이다. 여러 척의 선박을 운영해야 하기에 연료비 등 조업 경비가 높다는 단점이 있으며, 현장에서 사용되는 선박 중 노후화된 선박 비율이 높고 어선 내 어선원에 대한 복지공간도 매우 부족한 상황이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산업부와 함께 14년 10월부터 약 26억원(국비 14억원, 민간 12억원)을 투입하여 ‘선진조업형 기선권현망 어선개발사업’을 추진해 왔다. 해양수산부가 제시한 표준선형 기준에 따라 산업부가 시제선을 건조한 후 작년 7월부터 12월까지 경남 통영 일원에서 실증화 연구어업을 진행하여 성능 등을 확인하였다.

 

본 사업에서는 기존에 다섯 척으로 구성되었던 선단(본선 2척, 어탐선 1척, 운반선 2척)에서 지휘선 역할을 했던 어탐선의 기능을 본선에 합쳐 총 4척으로 선단을 구성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형태의 본선을 고안하였다. 또한 선형을 변경하여 운항 효율을 높임으로써 경비를 약 10%* 가량 줄일 수 있게 되었으며, 침실·식당 등 선원용 복지공간을 확충하여 이용 편의도 높였다.

 

* 선원 인건비, 연료비 등 운영경비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은 포함되지 않음

 

해양수산부는 이번에 개발된 기선권현망어선 선형을 현장에 널리 전파하고, 선박을 대체건조하고자 하는 어업인에게 ‘노후어선현대화사업*’을 통해 건조비용을 이차보전 형태로 지원할 계획이다.

 

* 연근해 노후어선을 대체건조하고자 하는 어업인이 건조자금 융자(최대 90% 까지)를 받을 경우 이자 차액을 정부가 보전해 주는 사업 

 

해양수산부는 이 외에도 작년부터 총 242억원을 투입하여 연근해어선 10종*에 대하여 업종별 조업 특성 등을 반영한 표준어선을 설계·건조하는 ‘차세대 한국형 어선 개발 및 실증화 사업(’17~‘20)’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근해채낚기 · 연안복합 · 연안통발 · 이동성 구획어선 4종에 대한 표준선형 설계가 개발이 완료되어 시제선 건조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이 중 3종(연안복합 · 연안통발 · 이동성구획어선)에 대한 실증화 연구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 근해 5종(채낚기, 자망, 통발, 연승, 외끌이), 연안 5종(복합, 통발, 자망, 개량안강망, 구획어업)

 

최완현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새로 개발된 기선권현망 어선이 현장에 보급되면 선원 복지 향상 및 조업 경제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오는 2020년 완료 목표로 추진 중인 차세대 한국형 어선 개발 및 실증화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우리 어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