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식바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쇄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바닷속 해로운 중금속은 제거, 유용한 금속물질은 회수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해양수산생명자원과 담당자 정하나
등록일 2017. 7.17. 조회수 183
첨부파일

 바닷속 해로운 중금속은 제거, 유용한 금속물질은 회수
- 멍게의 생체 기능에 착안, 해수 내 중금속 제거 및 유용 금속 회수 물질 개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체내에 광물을 축적하는 멍게의 생체 기능을 모사하여 바닷물 속의 해로운 중금속은 제거하고 유용한 금속 물질은 회수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하였다고 밝혔다. 

 

바닷속에 사는 멍게는 해수를 여과시켜 영양분을 섭취하는 여과 섭식 동물(filter feeder)로, 혈액속에 있는 ‘튜니크롬(Tunichrome)*’이라는 물질을 통해 해수에 포함되어 있는 각종 중금속이나 희귀 금속을 회수하여 몸 안에 농축시키는 특성**이 있다.

 

* 멍게의 혈액에 있는 고분자 물질로서, 특이 금속을 선택적으로 회수할 수 있는 작용기 보유
** 바나듐 원소의 경우, 바닷속 농도의 최대 10만배 만큼 축적 가능

 

이 튜니크롬을 멍게로부터 직접 추출하여 활용한다면 다양한 금속 물질을 쉽게 회수할 수 있겠으나, 튜니크롬은 멍게의 혈액에 매우 소량만 존재하고 쉽게 산화되는 성질이 있어 그동안 직접 추출하여 활용하는 데 기술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튜니크롬과 유사한 성질을 지닌 물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추진해왔다. 그 결과, 올해 6월 자연계에서 가장 풍부한 천연 고분자인 ‘키틴(Chitin)**’과 목제 산업 폐기물인 ‘갈산(gallic acid)’을 화학적으로 결합하여 튜니크롬과 유사한 기능을 가진 물질을 개발하는 데 성공하였다.


* 해양 섬유 복합소재 및 바이오플라스틱소재 기술개발 과제(‘10~’19)
** 새우·게 등의 갑각류와 곤충의 외골격을 이루는 물질로, 매년 10의10~12톤이 자연적으로 생산되는 환경친화적 고분자 물질

 

이 물질의 금속 회수 효과를 실험한 결과, 해수에 녹아있는 유용 금속인 금의 경우 99% 이상을 회수하였으며, 해로운 물질인 크롬은 99% 이상을 제거하여 그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 해당 물질을 1g 투입하였을 때 금은 약 0.53g을 회수할 수 있으며, 크롬은 0.15g을 제거할 수 있음

 

그 동안 바닷속 금속을 회수하는 데 주로 청산가리, 수은, 아황산가스 등 독성이 강한 물질이 활용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 개발된 물질은 대량 확보가 가능하면서도 환경 친화적인 원료를 활용하였다는 점에서 더욱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앞으로 이 기술은 ①해양의 유용한 광물(마그네슘, 금 등)을 자원화하는 분야, ②산업 폐기물에서 희귀 금속을 뽑아내는 도시광산(Urban mining) 분야, ③해수 내 중금속을 제거하는 해양환경복원 분야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양수산 생명공학 연구개발(R&D) 사업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이번 연구는 포항공과대학교(POSTECH) 황동수 교수 연구팀의 성과물로서, 미국화학학회 학술지(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에 게재*되었다.

 

* 논문명 : Tunichrome-Inspired Gold-Enrichment Dispersion Matrix and Its Application in Water Treatment: A Proof-of-Concept Investigation

 

윤두한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해양 생명공학이 자원 확보 등 산업적 측면뿐만 아니라 해양 환경 복원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해양자원을 활용한 신소재 개발을 적극 지원하여 해양바이오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