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올해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량 전년보다 4.6% 감소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전화번호,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어업정책과 담당자 김병훈 전화번호 044-200-5514
등록일 2020. 8. 6. 조회수 879
첨부파일

올해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량 전년보다 4.6% 감소
- 어업생산금액은 1조 7,873억 원으로 전년보다 3.6% 증가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20년 상반기(1~6월) 연근해 어업생산량이 2019년 상반기에 비해 4.6% 감소했다고 밝혔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연근해 어업생산동향조사 통계자료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량은 총 36만 9천 톤으로, 2019년 상반기 (38만 7천 톤)에 비해 4.6% 감소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7만 2천 톤, 고등어 2만 1천 톤, 오징어와 갈치는 각 2만 톤, 청어 1만 7천 톤, 전갱이류 1만 4천 톤 등이다. 전년 대비 어종별 주요 증감추이를 살펴보면, 갈치(94.2%↑), 전갱이류(76.9%↑)는 생산량이 증가했고, 멸치, 오징어, 고등어, 청어, 참조기, 꽃게, 붉은대게, 가자미류 등은 전년 수준*, 아귀(40.4%↓), 삼치(23.5%↓)는 생산량이 감소하였다.


 * 전년 동기 생산량 대비 ±20% 수준 이내

 

  갈치는 겨울철(1~3월) 연근해 고수온 영향으로 어기가 3월까지 이어졌고*, 봄철(5~6월) 동중국해의 온난한 해양환경(0~1℃↑)이 지속됨에 따라 어군의 북상회유가 활발해지면서 동중국해(제주주변) 및 서해 남부해역으로 몰려드는 어군이 증가했다.  


 * 통상 1월 이후 어한기에 들어가나, 올해는 3월까지 성어기 수준의 생산량 유지 


  전갱이류는 최근 자원상태가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겨울철 제주 주변해역과 봄철 경남, 경북 연안에서 순조로운 어황을 보였다.

 

  반면, 아귀는 1~4월 동안 수산물 소비 위축의 영향으로 조업활동이 축소*되어 생산이 부진했고, 5~6월에는 경북 연안에서 전?평년 대비 1~3℃ 높게 형성된 수온의 영향으로 산란을 위해 연안으로 모여드는 어군이 줄어들면서 생산량이 감소했다.

 

 * 저장 및 비축 용도로 냉동이 가능한 타 어종과 달리, 주로 선어상태로 유통?판매되는  특성 상, 소비 위축이 생산량 변동에 영향을 주는 정도가 컸던 것으로 판단됨

 

  삼치는 주업종인 대형선망어업에서 어군밀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고등어와 전갱이류를 주로 조업함에 따라 생산이 부진하였다.

 

  한편, 2020년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금액은 전년(1조 7,248억 원)보다 3.6% 증가한 1조 7,873억 원으로 집계되었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오징어가 1,681억 원, 갈치 1,664억 원, 멸치 966억 원, 꽃게 937억 원, 가자미류 827억 원, 붉은대게 680억 원, 고등어 410억 원 등이다.

 

  2020년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금액의 어종별 증감추이를 살펴보면, 갈치, 전갱이류, 고등어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1%, 70.3%, 35.5% 증가했고, 멸치, 오징어, 참조기, 붉은대게, 꽃게, 가자미류, 아귀 등은 전년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청어, 전어, 삼치는 전년 대비 각각 30.7%, 28.2%, 2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URL복사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