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2020년에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 확대한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연안해운과 담당자 전재경 전화번호 044-200-5733
등록일 2019.12.30. 조회수 803
첨부파일

2020년에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 확대한다
- 2020년부터 달라지는 연안여객선 제도 소개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2월 30일(월) 내년부터 달라지는 연안여객선 제도를 발표하였다.

 

  2020년 연안여객선 제도는 여객선을 많이 이용하는 도서민의 운임 지원을 확대하고 승선절차를 간소화하는 한편, 연안여객선 이용객의 편의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첫째, 도서민의 여객선 운임 지원을 확대하여 도서민의 교통비 부담을 낮춘다.

 

  도서민이 자주 이용하는 1시간 이내의 단거리 생활구간의 운임 지원을 기존 20%에서 50%까지 확대하여 그간 소수의 장거리 구간에 집중되었던 운임 지원 불균형을 해소하고 더 많은 도서민이 혜택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생필품 운송 등 일상교통수단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5톤 미만 소형 화물차의 운임 지원도 기존 20%에서 50%까지 확대한다. 이러한 운임 지원 확대를 통해 연간 230만 명의 도서민과 24만 대의 화물차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둘째, 스캔 방식의 승선관리시스템을 본격 가동하여 여객선 승선자 현황을 실시간으로 관리한다.  


  해양수산부는 여객선의 승선인원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올해 7월부터 스캔 방식의 승선관리시스템을 시범운영해 왔으며, 2020년부터  전 연안여객선에서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여객이 승선할 때 스캐너로 승선권의 QR코드를 읽어 매표시스템으로 승선정보를 연동시켜 주는 것으로, 이를 통해 승선인원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고 사고발생 시 정확한 승선자 현황을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승선인원과 명부를 관리하는 선사의 부담도 수기로 관리할 때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셋째, 도서민 승선절차 간소화 제도를 확대 시행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1월부터 인천시 옹진군민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도서민 승선절차 간소화 시범사업’을 완료하고, 2020년부터 희망하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제도를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승선절차 간소화 제도는 도서민이 사전에 자신의 사진을 거주지 소재 지자체에 등록하면, 향후 여객선 이용 시 매표 · 승선담당자가 전산매표시스템과 스캐너의 사진정보와 실물을 대조하는 것으로 신분증 확인절차를 갈음*하는 제도로, 이를 통해 도서민의 여객선 이용 편의가 향상될 전망이다.

   * 사진을 등록한 도서민이라도 신분증은 항시 소지하여 통신 장애 등의 시스템 오류나 선사 직원의 신분증 제시 요구가 있을 때에는 제시해야 함


  넷째, ‘모바일 승선권 제도’를 전 연안여객선으로 확대 시행한다.

 

  그동안 여객선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출발지 터미널 발권창구에서 신분증을 제시하고 실물 승선권을 발권해야 했으나, 내년 2월부터는 여객선 예약 누리집인 ‘가보고 싶은 섬(island.haewoon.co.kr)’과 모바일 앱(App)에서 예약?발권할 수 있는 ‘모바일 승선권 제도’가 전 연안여객선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용객들은 발권 창구에서 신분증을 제시하고 발권하는 번거로움을 덜게 되고, 매표소의 혼잡도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욱 해양수산부 연안해운과장은 “내년부터 달라지는 연안여객선 제도를 통해 도서민의 교통 편의가 향상되어 섬 지역의 정주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국민들이 연안여객선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URL복사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