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메뉴보기 이전메뉴보기

로케이션 HOME >

 

(즉시) 동해 남부 및 남해 동부 연안, 고수온주의보 해제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어촌양식정책과 담당자 김두용 전화번호 044-200-5614
등록일 2019. 8.27. 조회수 165
첨부파일

동해 남부 및 남해 동부 연안, 고수온주의보 해제
- 피해 어가 경영안정을 위해 신속한 복구 지원 추진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폭염 소멸로 수온이 하강하여 8월 27일 오후 2시부로 동해 남부 및 남해 동부 연안*에 내려진 고수온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 경북 포항∼부산 기장∼경남 거제

 

  국립수산과학원은 올 여름 고수온 현상은 긴 장마와 태풍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발생시기가 늦고 소멸시기도 약간 빠른 특성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올해는 7월 29일 전국 연안의 고수온 관심단계 발령을 시작으로 8월 8일부터 충남 천수만과 전남 함평만에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되었다.

  * (관심)수온 28℃도달 예측 1주일 전 → (주의보)28℃도달 → (경보)28℃이상 3일 지속

 

  동해 남부와 남해 동부 연안은 8월 13일부터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되었으나, 최근 수온이 24∼27℃를 유지하고 추가 수온 상승요인이 없어 8월 27일 해제하였다. 동해 연안의 경우 2018년 고수온주의보가 29일간 지속된 데 비해 올해는 15일로 대폭 짧아졌다.

 

  동해 남부와 남해 동부 연안에 15일간 고수온주의보가 이어지면서 어류 폐사 등 피해는 총 15어가에서 27만 마리(3.7억 원 수준)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8.26. 18시 기준)되었으며, 폐사 원인은 관계기관 합동 조사 중에 있다. 참고로 고수온 특보 해제 이후에도 10일 간 고수온 피해 신고는 추가로 가능하다.

 

  동해 남부와 남해 동부 연안은 고수온주의보가 해제되었으나, 충남 천수만과 전남 함평만은 그대로 고수온주의보 발령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정복철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올해는 예년에 비해 고수온 발생기간도 짧고 피해가 국부적으로 발생했다.”라며, “지자체에서 자체 복구계획을 수립하여 신속하게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