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프린트

국내 최초 1,400톤급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 취항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수산자원정책과 담당자 서민혜 전화번호 044-200-5540
등록일 2018.11. 5. 조회수 95
첨부파일

국내 최초 1,400톤급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 취항

- 6일 부산에서 대형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 취항식 개최 -

    

해양수산부 (장관 김영춘) 는 우리 바다 수산자원조사를 전담할 대형 수산 과학조사선 ‘탐구 22 호’가 6일 (화) 부산 (구)연안여객선터미널 부두 에서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해역의 수산자원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2012년 8월 수산자원조사 인프라 구축계획을 수립하였다.

 

이후 구축계획에 따라 수산자원조사를 전담하는 수산과학조사선 3척의 추가 건조를 추진 하고 , 2017년 3월에는 우리나라 전 해역의 수산자원조사를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수산자원연구센터 (경남 통영시 소재) ’를 신설하였다.

 

수산과학조사선은 ‘탐구20호 (885톤) ’와 ‘탐구21호 (999톤) ’가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에 세 번째로 1,458톤 대형 조사선 ‘탐구22호’가 취항한다.

 

아울러 2020년에는 1,600톤급 대형 조사선이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다.

 

2008. 5.

2015. 6.

2018. 11.

2020.

탐구20호

탐구21호

탐구22호

탐구23호(예정)

885톤(GT)

999톤(GT)

1,458톤(GT)

1,600톤급

 

1,458톤 (길이 70.4m, 폭 13.5m) 규모의 ‘탐구22호’는 최대속력 15.5노트 (knots) 항해할 수 있고, 승무원 24명과 연구원 16명이 승선 할 수 있다.

 

이 조사 선은 2016년 5월에 착공되어 올해 9월 건조를 마치고 시험운항을 거쳤으며,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조사에 투입될 예정이다.

 

탐구 22호’는 우리나라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서 중간보급 없이 최대 30일까지 장기 간의 조사를 수행할 수 있다.

 

또한, 다중빔과학어군 탐지기, 위치 유지 장치, 트롤모니터링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장비를 탑재하고 있고, 실시간 수산자원 탐색과 추적이 가능하여 정밀한 수산자원조사 체계를 구축하는 데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 다중빔과학어군탐지기(ME70): 중층 및 저층 어군의 입체적 관찰(3차원)과 자원 량을 산정하고 해저 지형의 관찰 및 지형도를 작성하기 위한 장비

 

- 위치 유지 장치(Dynamic Positioning System) : 선박의 위치를 원하는 지점에 지속적으로 위치시킬 수 있도록 작동하는 장치

 

- 트롤모니터링 시스템 : 트롤 운영 시 어구의 전개, 유속, 수온 정보를 무선으로 실시간 제공받아 표시하고, 저층 트롤의 어구 전개와 압력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장비

 

조일환 해양수산부 수산자원정책과장은 “실효성 있는 수산자원관리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해역의 수산자원에 대한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조사자료 가 확보되어야 한다.”라며, “보다 과학적으로 수산 자원관리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수산자원 조사·연구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