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해명자료

해명자료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프린트

(해명) "한국 정부, 포경 재개 투표에 기회주의적" 보도 관련

해명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국제협력총괄과 담당자 임성규 전화번호 044-200-5341
등록일 2018. 9.17. 조회수 232
첨부파일

한국 정부, 포경 재개 투표에 기회주의적
- 9월 17일자 오마이뉴스 보도 관련 -

 

<보도 주요내용>

 

□ 지난해 전 세계에서 1,380마리의 대형 고래류가 포획되었지만, 한국이 유일한 불법포경국으로 조사된 것으로 드러남

 

□ 일본의 상업포경 재개안에 대하여 한국 대표단은 “포경을 재개하고 싶은 마음이 있음을 부정하지는 않겠습니다.”라고 발표함

 

<해명 내용>

 

□ 한국이 유일하게 불법포획을 하였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
 
 ㅇ 이번 IWC 총회 직전에 개최된 위반소위원회에 보고된 불법 포획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미국, 일본에서도 발생하였음

 

 ㅇ 위반에 대한 처벌에 있어서도 우리나라는 징역형 등 형사처벌을 한 반면, 미국과 일본은 주의, 경고 등 조치를 취함

 

□ 한국 대표단이 “포경문화가 끊어지면서 포경을 업으로 삼아온 한국 어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으니 기회가 되면 포경을 재개하고 싶은 마음이 있음을 부정하지는 않겠다.”고 발표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
 
 ㅇ 이번 IWC 총회에 앞서 각 국 대표단은 개회 성명서(Opening Statement)를 사무국에 서면으로 제출한 바(호주, 일본 등 4개국만 총회에서 발언), 우리나라 성명서에는 아래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

 

그러나 한국의 연안 포경은 1986 IWC 의 상업포경 모라토리엄 결정을 준수하면서 전면 중단되었습니다 . 당시 한국 정부는 포경업을 전면 금지하였으나 아직까지 일부 지역에서는 혼획된 고래의 고기를 식용으로 활용하고 있어 IWC 의 상업포경 재개를 기다리는 국민도 있습니다 . 하지만 한반도 주변의 고래류 자원은 지속적으로 이용할 만큼 풍부하지 않다는 IWC 과학위원회의 평가에 따라 현재 한국 정부는 상업포경 재개보다는 고래류 자원에 대한 보존의 노력을 강조하는 정책을 추진 하고 있습니다 .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