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케이션 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우리나라에서 세계 어업권 논의하는 FAO 회의 열린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국제협력총괄과 담당자 강거영 전화번호 044-200-5340
등록일 2018. 9.10. 조회수 455
첨부파일

우리나라에서 세계 어업권 논의하는 FAO 회의 열린다
 - 9. 10.~14. 여수서 개최...회원국 대표 등 250여명 참석, 우리나라 사례발표 주목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함께 9월 10일(월)부터 14일(금)까지 여수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2018 FAO 어업권 회의(Tenure and User Rights in Fisheries 2018)’를 개최한다.

 

* FAO(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 : 세계 식량 및 기아 문제 개선 등을 목적으로 하는 국제연합 산하 전문기구

 

FAO 어업권 회의는 지난 2016년 우리나라가 어업권*의 표준화를 위해 FAO측에 개최를 제안한 회의로, 2017년에 공동개최가 확정되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 회의에는 해양수산부와 공동 주최기관인 FAO,  FAO 회원국 및 국제기구, 학계 등에서 25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하여 세계 어업권 정책에 대해 논의한다.
 
* 수산자원에 대한 어업인의 접근과 이용할 수 있는 권리를 뜻하며, 법령 등의 제도뿐만 아니라 관습적으로 부여되는 권리까지를 아우르는 개념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 관습적으로 허용된 어업권과 원주민들의 어업권 ▲ 접근이 개방된 어업과 제한된 어업(인허가, 어획량 할당제 등) ▲ 연안지역에서의 어업권의 다목적 이용(어촌 체험관광 등) ▲ 어업권의 사회적 측면(인권, 성별, 청년 등) 등 어업권 전반에 관해 중점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회의를 통해 40개국 이상의 어업권 사례를 논의하여 보편적인 어업권의 기준을 마련함으로써, 향후 식량문제와 빈곤 해결,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영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FAO는 어업권에 대한 사례연구와 지침 마련 등을 위해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번 어업권 회의와 함께 ‘제2회 세계수산대학*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국제기구 대학원 대학으로서 세계수산대학 설립 이후 FAO 회원국, 국제기구, 대학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우리나라가 수산업으로 경제성장을 이룬 경험 등을 교육을 통해 개도국과 공유하고 수산분야 인적역량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을 추진하는 FAO 대학원 대학
 
강인구 해양수산부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의 어업권제도를 국제사회에 적극적으로 알리고, 국제기준을 마련할 때 우리나라의 기준이 기초가 될 수 있는 기회”라며, “이번 회의 개최 이후에도 어업권에 대한 선도국가로서 국제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FAO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