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뉴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프린트

생명이 약동하는 4월의 무인도서, 갈매기 천국 ‘홍도’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해양영토과 담당자 정하나 전화번호 044-200-5024
등록일 2018. 4. 2. 조회수 544
첨부파일

생명이 약동하는 4월의 무인도서, 갈매기 천국‘홍도’
- 4월 영해기점 무인도서로 경남 통영 홍도 선정...국내 최대 갈매기 번식지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4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 산 54번지에 위치한 ‘홍도’를 선정하였다. 홍도 하면 제일 먼저 떠올리게 되는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에 속한 홍도(紅島)는 붉은 홍자를 쓰는 데 반해, 통영 홍도(鴻島)는 새가 많아 큰기러기 홍자를 쓴다.

 

홍도는 통영에서 남동쪽으로 50km, 거제에서 남쪽으로 21km 떨어져 있다. 우리나라 영해의 기준이 되는 영해기점 무인도서 중 일본과 가장 가까워서(대마도에서 47㎞ 이격) 맑은 날에는 육안으로도 대마도를 확인할 수 있다.

 

‘갈매기섬’으로도 불리는 홍도는 천적이 거의 없고 먹이도 풍부하여 국내 최대 갈매기 번식지 중 하나로 꼽히며, 1982년에 천연기념물 제335호로 지정되었다. 매년 4월이 되면 수 만 마리의 괭이갈매기가 산란을 위해 홍도로 날아드는 모습이 장관을 이룬다. 섬 인근을 지나는 어부들은 고기 때가 몰려든 어장을 알려주는 갈매기와 상부상조하는 마음으로, 부화한 새끼 갈매기가 성장하여 섬을 떠나기 전까지 기적조차 크게 울리지 않는다고 한다.

 

괭이갈매기와 함께 홍도를 지키는 것은 바로 ‘홍도 등대’다. 홍도 등대는 인천 팔미도 등대(1904년)와 군산 옹도 등대(1905년)에 이어 1906년 세 번째로 세워진 근대식 등대이다. 남해 동부 해상의 최남단에 위치한 홍도 등대는 칠흑 같은 밤에는 밝은 등불을 내걸고, 안개가 짙은 날에는 무신호(霧身號)를 울리며 선박들을 안전하게 인도해 왔다. 우리나라에서 태평양으로 나가는 선박들도 홍도 등대를 거치며 우리나라에 작별인사를 나눈다고 한다.

 

또한, 홍도는 한려수도해상국립공원 인근에 위치하고 있어 해금강, 외도 등 주위에 다른 볼거리도 많다. 거제 장승포유람선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유람선*을 이용하면 홍도의 절경과 함께 해금강 등 한려해상국립공원 선상관광(왕복 3시간 소요)을 즐길 수 있다.

 

* 부정기 운항이므로 유람선 운영사(☎055-681-6565)에 사전 문의 필요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홍도는 우리나라 영해의 남동쪽 시작점을 알려주는 영해기점이자 갈매기 등 바닷새의 보금자리로, 우리가 보전해나가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라며 “앞으로도 무인도서를 지속적으로 소개하여 무인도서가 가진 가치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는 우리 무인도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으며, 지난 1월에는 부산 영도 ‘생도’, 2월에는 전남 신안 ‘고서’, 3월에는 제주 ‘사수도’를 선정하였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