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열기 전체메뉴 열기 사이트맵 열기
메뉴 닫기

동중국해 침몰 유조선, 유출기름 국내 연안 유입가능성 낮아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해양환경정책과 담당자 김수정 전화번호 044-200-5019
등록일 2018. 1.19. 조회수 1978
첨부파일

동중국해 침몰 유조선 , 유출기름 국내 연안 유입가능성 낮아

- 만일의 상황 대비 지속 모니터링 및 수산물 안전성 검사 실시 -

 

   해양수산부 ( 장관 김영춘 ) 1 15 ( ) 동중국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SANCHI ) 침몰사고와 관련하여 , 국내 연안에 대한 오염가능성은 희박한 것으 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 사고 발생 경위 >

 

   외국적 유조선 SANCHI ( 파나마 국적 , 85,462 ) 이란에서 153,200 상당의 콘덴세이트 ( 휘발성 액체탄화수소 ) 를 싣고 출항하여 대산항으로 향하던 중 , 6 ( ) 21 시 경 화물선 (CF CRYSTAL ) 와 충돌하였다 . 이후 화재가 난 남동방향으로 표류하다가 15 ( ) 오전 10:58 경 침몰하였다 .

 

   침몰 해역은 서귀포 정남방향 295 해리 (546km) 지점이며 , 당시 SANCHI 에는 화물유 ( 콘덴세이트 ) 153,200 외에도 벙커 C 1,800 , 디젤유 100 , 윤활유 20 톤 등 약 1,900 톤 가량의 연료유가 실려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

 

< 침몰해역 상황 >

 

   해경함정의 현장보고에 따르면 19 ( ) 오전 8 30 분 기준 침몰지점 동쪽 향 약 5 지점에 반경 5km 크기의 연료유 ( 벙커 C ) 로 추정되는 무지개빛 엷은 유막이 관측 되고 있다 . 다만 , 이 기름띠가 침몰 당시에 유출된 것인지 혹은 현재 선박에서 기 름이 유출됨에 따른 것인지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

   현재 침몰해역에서의 수색과 오염방제 작업은 중국에서 주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해양경찰청 경비함정 (5002 ) 1 척을 침몰지점 주변 에 급파하여 크류로 유막 방산작업을 진행하고 수색 구조 등도 지원하는 한편 진행상황을 확인 하고 있다 .

 

   사고 발생 이후 해양수산부는 해경함정을 현장에 급파하여 수색 및 방제 작업을 지원하는 한편 , 해양경찰청 ? 선박해양플 랜트연구소 (KRISO) 등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유출유 확산예측 분석 등 모 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 매일 현지에 파견된 해양경찰청 경비함정을 통해 상황을 체크하고 ,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해양경찰청 및 해양환경관리공단의 방제세력 긴급대 응태세를 구축하였다 .

 

< 국내 연안 피해가능성 및 향후 대응계획 >

 

   SANCHI 호 적재화물 ( 콘덴세이트 ), 연료유 ( 벙커 C 유 등 ) 로 인해 국내 연안에 오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희박한 것으로 전망된다 .

 

   화물인 콘덴세이트는 강한 휘발성 물질로 , 응축된 상태에서 외부로 유출될 경우 대부분 증발하므로 해수 오염 유발 가능성이 매우 낮다 . 또한 한국위험물검사원 및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의 전문가들의 예측에 따르면 6 일 충돌 후 15 일에 침몰하기까지 SANCHI 호에 발생한 화재로 인해 선박에 실려 있던 대부분의 콘덴세이트가 소실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

 

   또한 SANCHI 호에서 연료유가 대량 유 출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 하고 있었으나 , 15 일 당시 큰 폭발 없이 선박이 침몰하여 연료유가 대량 유 출되는 사태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었다 .

 

   연료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벙커 C 유는 유동점이 15°C 로서 침몰해역의 수심 (110M) 및 낮은 수온 등을 고려할 때 굳어져 있을 가 능성이 높으며 , 선체파손 ? 외부충격 등의 돌발변수가 없는 한 일시적 대량유출 가 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 . 단 침몰선박의 연 료유창에 해수가 유입되면서 소량의 유분이 옅은 유막형태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으나 , 북서풍의 영향 등 으로 인해 남동쪽으로 흘러가게 되므로 우리나라 연안에 피해를 입힐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전망된다 .

 

   현재까지 예측된 바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판단되나 , 해양수산부는 기름유출상황 및 이동방향 등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 터링 * 을 실시하고 , 국내 연안의 해수채취 분석 ,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 현지 해경함정 (5002 ) 및 항공기 , 인공위성 ( 항공우주연구원 및 해양과학기술원 ),    KRISO 의 유류유출 확산 예측시스템 등을 활용

 

   우선 유출유가 우리나라 ( 제주도 ) 연안으로 이동할 경우를 대비하여 해양경찰청 및 해양환경관리공단의 방제선을 전진 배치하는 등 방제세력 긴급 대응 태세를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 또한 현지 해경함정과 항공기 예찰 , 한국 항공우주연구원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협조를 받아 인공위성 촬영 , 유류유출 확산예측 분석을 실시간으로 진행한다 . 이와 더불어 국내 연안 인근의 해수를 채취하여 유분 포함 여부 등 수질을 분석하고 , 변화가 감지될 경우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

 

   침몰 현장에서 조업하는 우리 선박들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 다만 남중국해 ( 침몰 위치 로부터 200km 이상 이격 ) 에서 조업 중인 우리 선박들이 획한 수산물 대해 서는 수산물 안전성 확보차원에서 위판 전에 정밀 안전성 검사 등을 시할 계획이다 .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을 통해 사고해역에서 가까운 우리나라 관측정점 에서 정선해양관측조사를 지속 실시하여 수산물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

 

URL복사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컨텐츠 정보만족도 조사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