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식바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쇄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해수부, 해양수산 발전에 기여한 과학기술인 포상한다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해양개발과 담당자 정하나 전화번호 044-200-5024
등록일 2017. 8.30. 조회수 382
첨부파일

 해수부, 해양수산 발전에 기여한 과학기술인 포상한다
- 8.31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제3회 해양수산과학기술대상 시상식 열려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31일(목)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리는 해양수산 기술사업화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제3회 해양수산과학기술대상’ 시상식을 개최하여 해양수산 발전에 기여한 과학기술인들을 포상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 분야 연구개발을 통해 우수한 성과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해양수산업의 발전과 해양수산인의 소득증대에 기여한 자를 선정하여 ‘해양수산과학기술대상’을 포상하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7점의 수상자·수상기관이 선정되었으며, 이를 통해 연구자 및 연구기관들이 성과에 자부심을 가지고 연구에 더욱 매진할 수 있도록 독려해 왔다.

 

올해에도 총 7점의 수상자 및 수상기관을 선정하여 해양수산부장관상 및 상금을 각각 수여*한다. 올해의 대상으로 선정된 이병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해상교통관제(VTS) 시스템에 대한 자체 핵심기술을 개발하여 해상교통관제(VTS) 장비를 국산화하는 데 기여하였으며, 이로 인해 향후 5년간 약 7,565명**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대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 (대상) 1점?500만원, (최우수상) 2점?각 400만원, (우수상) 4점 ?각 300만원


   ** 수요창출효과(직간접적인 고객(수요)창출에 따른 예상 매출 발생금액) × 고용유발계수(14명/10억 원)

 

최우수상에는 학술부문에 박지수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이 선정되었으며, 산업부문에 차형준 포항공과대학교 석좌교수가 수상한다. 


▲ 박지수 선임연구원은 빛 조건이 해양에서의 식물 플랑크톤 번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 해양생태계 예측연구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 또한, 차형준 석좌교수는 세계 최초로 홍합접착단백질 소재를 개발·사업화하여 기존 화학접착 소재보다 안전한 제품으로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우수상에는 학술부문에 조승목 한국식품연구원 책임연구원, 송인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산업부문에 정성깃든(기관), (재)강릉과학산업진흥원이 선정되었다.

 

▲ 조승목 책임연구원은 감태에서 추출한 천연물질이 수면개선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으며, 향후 신약개발 등 관련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평가받았다. ▲ 송인선 책임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2004년 발생한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대지진 발생 원인을 밝혀 해양에서의 지진해일 예측연구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 기관 수상자인 ‘정성깃든’은 수산물을 이용하여 큐브형 천연 조미료를 개발하였으며, 우수 창업기업으로서 수산식품 산업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 (재)강릉과학산업진흥원은 지역 특산물인 연어 추출물로 ‘각막손상 재생 점안액’을 개발*하여 수산물의 고부가가치화에 기여하였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 (주)파마리서치와 공동 개발

 

최준욱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앞으로도 해양수산 과학기술 발전과 산업 진흥에 기여한 과학기술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이들의 사기를 높이고 해양수산 발전을 위한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독려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