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식바다 > 새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쇄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구글에 공유하기 네이버블로그에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하기

해수부, 최대 30km 무선 수중통신 실해역 시험 성공

보도자료 게시글 보기
부서 해양개발과 담당자 정하나
등록일 2017. 5.22. 조회수 778
첨부파일

해수부, 최대 30km 무선 수중통신 실해역 시험 성공
- 세계 최고 수준 기술 보유... 해양개발?국방 등 다양한 분야 활용 기대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수심 100m의 수중에서 실시한 통신거리 30km의 양방향 통신시험*에 성공하였다고 밝히며, 시험 의의 및 향후 추진계획 등을 소개하였다.

 

  * 시험장소 / 기간 : 제주도 동북방 23km 해역 / ‘17.4.29~5.3

 

해양수산부는 해양자원 개발, 해양방위체계 구축 등에 필요한 수중 무선통신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2012년부터 ‘수중 광역 이동통신 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에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호서대학교, 강릉원주대학교 등 3개 기관이 참여 중이며 음파를 사용하여 수중에서 무선으로 통신할 수 있는 근거리?장거리 통신장비 개발**을 목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수중 광역 이동통신 시스템 기술 개발 : ‘12~‘21 / 총사업비 270억원

 ** 근거리(전송거리 200m, 전송속도 100kbps) / 장거리(전송거리 30km, 전송속도 100bps)

 

해양수산부는 본 연구의 일환으로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3일까지 제주도 동북방 약 23km 거리 해역에서 수심 100m, 거리간격 30km 지점 간 측정기(모뎀)를 설치하여 음파를 사용한 디지털 정보의 송수신 상황을 측정하였다. 그 결과 최대 30km 거리에서 송신된 신호를 왜곡 없이 수신하는 데 성공하여 기존에 신호 왜곡 없이 통신이 가능하였던 최대거리(12km)를 2배 이상 뛰어넘었으며, 우리나라가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하였다.


육상과 달리 매질의 밀도가 높은 수중에서는 전자파, 광파 등을 사용하지 못하고 오직 음파를 통한 제한적인 통신만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는 이번 실험의 성공을 바탕으로 장거리 수중 무선 통신이 다양한 조건의 수중 환경에서 안정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의 고도화에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문자 정보 뿐 아니라 다이버의 음성 정보, 수중 로봇이 촬영한 영상정보까지 안정적으로 교환할 수 있는 더욱 발전된 통신 기술을 2021년까지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수중 이동통신기술이 상용화되면 우선 잠수함 간 장거리용 통신장비 등 국방 분야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심해무인잠수정 해미래(‘07년 개발)와 수중건설로봇(’19년 개발예정) 등 장비들을 사용하여 해저 자원개발·구난작업을 진행 시 작업 공정에 대한 정보교환 및 원격제어가 용이해져 작업 효율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준욱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이번 장거리 수중무선통신기술 시험 성공에 힘입어 앞으로 우리나라가 해양개발 분야에서 더 많은 활약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향후 지속적으로 관련 기술 및 장비를 개발?보완하여 우리나라가 세계 수중 통신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