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메뉴보기 이전메뉴보기

로케이션 HOME >

 

침체된 항만업계 활로, 해외에서 찾는다

보도자료 게시글의 부서,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부서 항만투자협력과 담당자 강원진 전화번호 044-200-5018
등록일 2017. 2.22. 조회수 1904
첨부파일

 

침체된 항만업계 활로, 해외에서 찾는다
- 해수부, 「2017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 발표 -

 

  국내 건설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만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활로 개척에 나섰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 이하 해수부)는 23일(목) 해외 항만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 및 해외 항만시장 진출 확대를 목표로 하는 ‘2017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한다.
 
  올해에는 자금조달의 어려움이라는 해외 항만개발사업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특히 무게를 두었다. 그간 해외 항만사업에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정책금융기관 등 국내 금융기관으로부터 자금조달 승인을받는 데 곤란을 겪어 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수부는 올해부터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해외항만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다자개발은행(MDB), 정책금융기관, 수출신용기관(ECA) 등 해당 사업의 성격에 맞는 금융기관과 연계하여 맞춤형 금융지원제도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외항만사업 특화펀드를 조성하여 우리 기업의 금융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독자적 금융지원 방안 마련도 적극 추진한다.


  이번 추진계획에서 항만공사 등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을 특히 강조한 것도 중요한 변화이다. 사업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항만공사의 역량을 활용하여 민?관 협력체를 구성하고, 프로젝트 관리 컨설팅(PMC : Project Management Consulting)*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공기업-민간기업-금융기관 간 협조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 PMC(Project Management Consulting) : 건설사업 경험이 부족한 개도국에서 발주처의권한을 민간에 부여하여 감리?시공?운영 등 사업 전주기 통합 관리 

 

  또한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수행 시 항만개발수요가 높은 신흥국 사업에 초점을 맞추던 전략에서, 우리 기업의 수요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사업을 발굴하는 물류 거점항 개발방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할 계획이다. 육?해상 실크로드 구축이라는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전략처럼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수요에 근거한 한국형 해외항만개발 진출 전략을 수립한다.

 

*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육상 실크로드(一帶)와 동남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해상 실크로드(一路)를 뜻하는 말

 

  지난 달 구축한 해외항만개발 정보서비스( www.coscop.or.kr )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에서는 우리 기업들이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 조회할 수 있도록 해외항만개발사업 발주정보 및 국가별 최신 동향 등을 통합 제공한다. 또한 주요국 경제지표, 물류정보, 항만개발 정보, 투자 위험 등 주요 정보를 담은 국제 항만시장 정보지도 올해 하반기부터 발간할 예정이다.

 

  최명용 해수부 항만국장은 “최근 국내 기업들이 직접 투자를 기피하고 단순도급형 수주를 선호하여 지난해 해외 항만건설사업 수주액은 2004년 이후 최저치인 2억 불에 그쳤다.”라며, “이번에 수립한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통해 기업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고, 우리 기업들이 투자개발형 사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정책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목록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